충남테크노파크, '산단형 카풀앱' 서비스 시범 운영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17:18]

충남테크노파크, '산단형 카풀앱' 서비스 시범 운영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12/09 [17:18]

▲ [사진설명] 쉐어앤쉐어 조종운 대표가 스마트 K 팩토리와 연동된 카풀앱 ‘카풀로’ 시연 모습

 

 

 [로컬투데이=천안]주영욱기자/ 산업단지 전용 카풀 서비스가 시범 운영된다.

 

 충남테크노파크(원장 윤종언·이하 충남TP)에 따르면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 입주기업인 쉐어앤쉐어(대표 조종운)가 산업단지 공유플랫폼 ‘스마트 K 팩토리(Smart K-Factory)’에서 카풀앱인 ‘카풀로’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쉐어앤쉐어가 개발한 ‘카풀로’는 산업단지 근로자들의 출‧퇴근을 돕기 위한 카풀앱 서비스이다.

 

이용 가능시간은 출근 시간인 오전 7∼9시, 퇴근 시간인 오후 6시∼8시까지이며, 산단 입주기업 재직자임을 인증 받을 경우에만 운전자와 탑승자 자격이 주어진다.

 

산업단지 공유플랫폼 ‘스마트 K 팩토리’는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이다. 이 프로젝트에는 삼성SDS, SK 인포섹, 교보문고 등 50여 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조종운 대표는 “아산테크노밸리에서 6개월간 카풀로를 시범적으로 테스트한 바 있다”며 “당시 아산테크노밸리 근로자 5,668명 가운데 719명(13%)이 ‘카풀로’에 가입했으며, 이용자 76%가 ‘사용후 만족한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에는 경기시화반월 산단과 창원 산단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며 “향후 5년간 전국 10개 산단에 카풀로를 확대 운영할 경우 20만 명이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쉐어앤쉐어는 산단 내 기업들의 공유 공간 관리프로그램인 ‘스마트 자물쇠’ 개발에도 착수한 상태다. 쉐어앤쉐어는 ‘스마트 자물쇠’ 에 대해 기술 특허 등록과 시제품 개발을 모두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조 대표는 “이 서비스는 산단 내 기업들의 물품 보관 장소 부족을 해결하게 될 것”이라며 “이 서비스는 회사 구성원 누구나 사전 등록한 모바일 앱으로 공유 창고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며, 이르면 내년 양산에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한편 산자부는 ‘스마트 K 팩토리’사업의 일환으로, 전국 10개의 노후 산단을 대상으로 앞으로 5년간 매년 1,800억원씩을 투입해 스마트 산단으로 탈바꿈 시킨다는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61' and wdate > 1577080455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