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2020년 국비 확보 '막판 담금질'

29일 국회 방문, 현안사업 국비 확보를 위해 구슬땀

노성수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16:15]

이철우 경북도지사, 2020년 국비 확보 '막판 담금질'

29일 국회 방문, 현안사업 국비 확보를 위해 구슬땀

노성수기자 | 입력 : 2019/11/29 [16:15]
    경상북도


[로컬투데이=안동]노성수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바쁜 도정 일정 속에도 국비 확보를 위해 29일 국회를 방문해 기획재정부 구윤철 차관, 안일환 예산실장을 만나 경북도 주요 현안을 설명하고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4일 김재원 예결위원장과 예결위 위원들에게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초당적 협조를 요청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로서 곧 있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 증액 심사를 앞두고 현안사업이 예결위 심사에서 최종 증액 될 수 있도록 마지막 담금질을 하기 위해서다.

경북도의 주요 현안 사업은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 중앙선 복선전철화, 중부내륙 단선전철, 동해선 전철화, 울릉공항 건설, 북구미IC~동군위JC간 고속도로 건설, 문경~김천간단선전철화, 혁신 원자력R&D 클러스터 구축 예비설계 사업, 5G 기반 VR/AR 디바이스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 RoJIC, 탄소성형부품 설계해석 및 상용화 기반구축, 홀로그램 디바이스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 국립 산림레포츠진흥센터 조성, 경북 원자력방재 타운 설립, 도청 이전터 청사 및 부지 매각 등이다.

도는 2020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해 지난 10월 28일부터 국회 국비캠프를 운영하고 있으며 내년도 예산이 확정될 때까지 예산 일정에 맞춰 단계적으로 국비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역 발전과 도민 복리 증진을 위한 주요 현안사업들이 국회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으며 예산이 최종 반영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여야 정치권은 물론 시군과 협력해 예산 증액 활동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