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규제혁파' 민·관 소통의 장 마련

협의회 운영방향 및 도 규제개혁 추진상황 설명 등

장연우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17:08]

전북도, '규제혁파' 민·관 소통의 장 마련

협의회 운영방향 및 도 규제개혁 추진상황 설명 등

장연우기자 | 입력 : 2019/11/29 [17:08]
    전라북도

 


[로컬투데이=전주] 장연우기자/ 전북도는 29일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2019년 제1회 전라북도 규제개혁 민관협의회 회의를 개최하고 우리 지역 규제혁파를 위한 민·관 소통의 장을 열었다.

전라북도 규제개혁 민관협의회는 전북도가 도민들이 원하는 규제애로를 정확히 파악해 개선하고자 도, 민간·단체, 그리고 유관기관으로 구성한 30명 규모의 자문·협의기구이다.

특히 민간·단체 분야 위원으로는 추천위원뿐만 아니라 공모를 통해 선정한 민간위원 4명이 포함되어 있어 이 위원들이 도정정책에 ‘참여’ 개념이 아닌 규제해결 공동주체로서 함께하는 ‘협업’의 기능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를 대신해 최용범 행정부지사가 제1기 전라북도 규제개혁 민관협의회 위원 30명을 지명·위촉하고 위원장으로 이미경 우석대 교수를 선출했다.

또한 민관협의회 운영방향 및 도 규제개혁 추진상황 설명과 규제개혁 우수사례를 공유함으로써 위원들의 규제개혁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으며 참석위원들의 적극적인 규제에 대한 의견개진으로 도민과 함께하는 규제혁파의 그 첫걸음을 내디뎠다.

최용범 행정부지사는 참석위원들께 “규제해결 공동주체로서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부탁드린다”며 “협업과정에서 ‘민’과 ‘관’이 서로의 상황과 입장에 대한 이해와 소통 그리고 상호 공감대 형성으로 우리 도 규제개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