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고농도 미세먼지 종합대책 적극 추진

전국 최초 일반․특별교실․관리실 공기정화장치 100% 설치 완료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19/11/22 [10:21]

세종시교육청, 고농도 미세먼지 종합대책 적극 추진

전국 최초 일반․특별교실․관리실 공기정화장치 100% 설치 완료

김은지기자 | 입력 : 2019/11/22 [10:21]

▲ 세종시교육청이 전국 최초 일반․특별교실․관리실 공기정화장치 100% 설치 완료하는 등 지난 3월 발표한 ‘고농도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사진제공=세종시교육청)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김은지기자/ 세종시교육청이 전국 최초 일반․특별교실․관리실 공기정화장치 100% 설치 완료하는 등 지난 3월 발표한 ‘고농도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지난 3월 건강 취약계층인 학생들이 미세먼지로부터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고농도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고농도 미세먼지 종합대책의 주요내용으로는 ▲전국 최초 일반․특별교실․관리실 공기정화장치 100% 설치 완료 ▲학교 유휴공간 공기정화식물 및 강당 내 공기정화설비 설치 ▲공기정화장치 효과성 평가 실시 등이다.

 

세종시교육청은 지난해까지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의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해 약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일반교실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했으며, 올해 4월 예비비 18억 4천만 원을 긴급 투입해 특별교실에 2억 3천만 원을 확보하고 돌봄교실에 공기정화장치를 추가 설치했다.

 

또한, 추경 12억 6천만 원을 확보해 관리실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하고 17개 전국 시․도교육청 중 최초로 모든 학교의 학생 및 교직원 이용실에 공기정화장치 설치를 완료했다.

 

아울러, 자연친화적 환경 조성과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학생들이 이용하는 공간에 공기정화식물(바이오월)을 식재·녹화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 기존학교 다목적강당에 공기정화설비를 시범 설치해 학생들의 체육활동 보장 등 실외수업 대체수단을 확보하고 점차 확대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및 주의보․경보 발령 시 비상대책반이 직접 학교 현장을 방문해 공기정화장치 상시 가동 등 즉시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상시적인 비상대책반 운영으로 학교 현장대응 상황 점검·조치 및 미세먼지 관련 시청 등 유관기관 협력(월 1회)을 강화했다.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학교에서는 공기정화장치를 상시 가동하고, 실외수업을 금지하고 있으며, 체육 수업의 경우 실외수업 대체수단인 강당을 이용하도록 조치하고 있고 복도 및 교실에 대한 물청소를 강화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에 노력하고 있다.

 

최교진 교육감은 “세종시 모든 학교를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학교로 만들기 위해 다방면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유관기관과 학교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미세먼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학생 건강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년 연말까지 유형별 공기정화장치 가동에 따른 저감효과 확인을 위해 효과성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며, 내년부터는 공기정화장치 환기장치 필터를 교육청에서 일괄교체하고, 공기청정기 필터교체는 학교 기타사업비로 연 2회 지원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