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양돈농가 경영안정...농어촌진흥기금 40억원 지원

노성수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16:39]

경북도, 양돈농가 경영안정...농어촌진흥기금 40억원 지원

노성수기자 | 입력 : 2019/11/12 [16:39]
    경상북도

 


[로컬투데이=안동]노성수기자/ 경북도는 국내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과 소비심리 위축으로 인한 돼지 산지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농가에 농어촌진흥기금 40억원을 특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도내에서 돼지를 사육하는 개인 또는 법인이며 사료와 약품 구입에 소요되는 운영자금을 2천만원 한도 내에서 최저금리 수준으로 융자 지원한다.

융자를 희망하는 농가는 오는 12월부터 사업신청서를 구비해 시·군 축산부서에 제출하면 된다.

이번 지원은 올해 국내 돼지 도축물량과 돼지고기 수입량이 작년보다 줄어 공급량 감소로 인한 가격 상승이 예상되었으나, 오히려 지난 10월 돼지 산지가격이 생산비 아래로 크게 떨어져 농가 실질소득은 마이너스로 돌아섰으며 이달 들어서도 가격 회복세가 더뎌 양돈농가 경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도에서는 시군 및 한돈협회, 양돈조합 등 관련 단체와 함께 구내식당 홍보시식회 개최, 지역축제 연계 특판행사, 할인판매 등 소비촉진을 통한 돼지가격 회복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이번 농어촌진흥기금 지원으로 지역 양돈산업이 조기 정상화되길 기대한다”며“향후 시장상황과 추이에 따라 지원한도와 자금규모를 추가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