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부, 전주에 문화예술 전용 시설 ‘꿈꾸는 예술터’ 1호점 개관

폐산업시설이 창의력 중심, 미래형 문화예술교육 공간으로 탈바꿈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2:43]

문제부, 전주에 문화예술 전용 시설 ‘꿈꾸는 예술터’ 1호점 개관

폐산업시설이 창의력 중심, 미래형 문화예술교육 공간으로 탈바꿈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11/05 [12:43]
    전주 팔복예술공장 조감도

 


[로컬투데이=세종] 주영욱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전주시와 함께 5일 오후 2시, 문화예술 전용 시설 ‘꿈꾸는 예술터’ 1호점을 개관한다. 이번 개관식에는 문체부 김용삼 제1차관과 김승수 전주시장, 학생, 문화예술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다.

‘꿈꾸는 예술터’ 1호점은 기존 폐산업시설인 ‘팔복예술공장’을 재단장한 시설이다. 유아와 청소년 특화 예술교육 공간인 ‘예술활동관’, 단체 예술 활동과 공연·전시·영화 상영 등을 할 수 있는 ‘다목적예술관’, ‘자료보관소’로 구성됐다.

그동안 문화예술교육의 한계로 지적됐던 실기·기능 위주의 교육, 건강·취미·직업교육 및 공연·전시 관람에 편중되었던 예술 활동에서 벗어나 창작 기반·창의력 중심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미래 사회 변화와 발전에 대비한 기술-장르 융합형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지역 문화예술인과 교육가들이 협력하고 소통할 수 있는 거점으로서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문화예술교육을 보다 안정적으로 실시하고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창의 융복합 예술교육 콘텐츠를 연구·개발하며 교육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개관으로 그동안 전용 시설이 없어 청소년 수련관, 생활문화센터, 도서관 등의 시설을 활용해 제한적·한시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그쳤던 지역과 학교의 문화예술교육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초중등 창의적 체험 활동과 자유학년제 관련 프로그램 지원 등도 강화돼 학교 밖 생활 속 문화예술교육이 더욱 빠르게 정착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정부는 앞으로도 문화예술이 일상에 뿌리내려 국민들이 문화예술을 충분히 누리고 지역사회가 더욱 건강하게 소통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