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 ‘주요 투자가 라운드테이블’ 개최

반도체, 디스플레이, 화학소재 등 주요 투자가와 투자협력방안 논의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2:28]

산자부, ‘주요 투자가 라운드테이블’ 개최

반도체, 디스플레이, 화학소재 등 주요 투자가와 투자협력방안 논의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11/05 [12:28]
    주요 참석 기업

 


[로컬투데이=세종] 주영욱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외국인투자주간에 참가한 투자가를 대상으로 5일 그랜드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박태성 무역투자실장 주재로 ‘주요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금번 행사는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개최된 것으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화학소재, 전자부품 등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 12개사가 참석했다.

산업부는 참석한 기업들과 함께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해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공급 안정성 확보를 위한 對韓 투자계획 및 국내기업과의 투자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동 행사를 주재한 박태성 무역투자실장은 “한국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핵심 품목의 공급 안정성 확보 및 협력 생태계 구축 등을 집중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한국은 반도체, 자동차, 조선 등 탄탄한 주력산업 기반을 갖추고 있어 해외 첨단 소재·부품·장비 기업과 투자협력을 공고히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임을 강조하고 참석한 글로벌 기업들의 적극적인 對韓 투자를 당부했다.

참석기업들은 한국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의지에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외국기업들에게도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첨단 화학소재, 자동차 부품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 투자를 확대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표명했다.

이와 함께, 외국인투자 대한 인센티브를 유지해줄 것과, 한국의 노동시장, 환경규제 등에 대한 지속적인 개선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일부 기업은 구체적인 투자계획을 밝히고 합작·지분투자, 공동 R&D 등 협업이 가능한 한국기업에 대한 정보를 요청하는 등 한국 기업과의 투자협력에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에 대해, 박 실장은 한국 투자에 대한 관심에 감사를 표명하고 앞으로도 외국인투자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전했다을 설명했다.

향후, 산업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투자유치를 위해 현금지원 확대, 기업별 1:1 전담관 지정을 통한 밀착 지원, 합작·지분투자를 위한 국내기업과의 매칭 등을 지원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