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광역버스타고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더 받으세요”

올해 시범사업 대상지역 확대 / 체험단 추가 모집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2:30]

국토부 “광역버스타고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더 받으세요”

올해 시범사업 대상지역 확대 / 체험단 추가 모집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11/05 [12:30]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사례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기자/ 앞으로 광역버스, 광역전철 등을 이용하는 광역통행자들은 광역알뜰교통카드를 활용한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적립 한도가 확대되어 교통비를 더 많이 절감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11월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하는 광역통행자들의 마일리지 혜택을 1회당 현재 300원에서 350원~450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광역통행자들은 기본요금이 높아 시내통행자들에 비해 광역알뜰교통카드를 통한 교통비 절감효과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에 광역교통 수요자들이 교통비 절감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현재 800m기준 250원~300원인 마일리지를 교통비 지출액에 따라 250원~450원으로 차등 상향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매일 출퇴근을 하는 정기통근자의 경우 현재 1만3200원까지 적립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최대 1만9800원을 적립할 수 있어, 먼 거리를 통행하는 광역통행자들이 보다 교통비 절감 효과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올해 6월부터 진행 중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대상지역이 현재 11개 지역에서 대구시, 광주시, 서울지역으로 추가 확대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모든 광역시, 경기도 전역 및 서울 지역 주민들이 발급·사용할 수 있으며 현재 누리집을 통해 체험단을 추가 모집 중이다.

국토교통부 광역교통요금과 장구중 과장은 “이번 마일리지 혜택 확대를 통해 광역교통 수요자들이 교통비 절감 효과를 체감하게 될 것”이며 “앞으로 광역교통 2030에 발맞춰 다양하고 합리적인 광역교통 요금정책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