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남농협, 쌀값지지 총력...농가희망물량 전량 매입 '긴급회의'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10/21 [17:04]

충남농협, 쌀값지지 총력...농가희망물량 전량 매입 '긴급회의'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10/21 [17:04]

▲ 충남농협, 쌀값지지 총력...농가희망물량 전량 매입 '긴급회의'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내포]주영욱기자/ 농협 충남지역본부(본부장 조소행)는 21일 충남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충남농협 RPC조합장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수확기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0월1일 아산시 영인농협에서 열린 1차 대책회의에 이어 태풍피해 대책 및 농가희망물량 전량 매입과 쌀값지지를 위한 두 번째 수확기 대책 회의를 열어 올해산 쌀값지지를 위한 농협의 역할에 총력을 다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농가소득 안정을 위한 쌀값지지 역할에 충남농협 RPC운영 협의회 회원 조합장님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수확기 벼 출하농가의 경영비 부담 완화를 위해 6만원이상 매입하기로 협의했다.

 

아울러 정부가 추진 중인 태풍 피해벼의 시장격리에 적극 협조하여 품위가 낮은 쌀이 저가미로 유통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고 소비자와 쌀 가격이 혼란되는 것을 방지하기로 했다.

 

조소행 본부장은 “지금은 어느 때 보다 농협의 역할이 중요한 때라면서 농가의 절반 이상인 쌀 생산 농업인의 소득을 높이고 농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농협의 역량을 총동원해 올해산 쌀값을 반드시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