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충남도내 '인구 잠재 성장률' 1위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10/17 [14:57]

홍성군, 충남도내 '인구 잠재 성장률' 1위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10/17 [14:57]

 

▲홍성군, 충남도내 '인구 잠재 성장률' 1위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홍성]주영욱기자/ 충남 홍성군은 2035년까지 인구 잠재 성장률 도내 1위 위상을 공고히 하며 경쟁력 있는 도시로 재편될 것이라 밝혔다. 충남도 홈페이지 통계정보관 충청남도 시군 장래인구 추계 분석을 종합한 결과다.

 

홍성군의 인구는 고령화 및 출산율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2035년까지 인구 고공 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예측됐다. 2035년 예측 인구는 12만 8천명으로, 2015년 인구 대비 성장률 37.9%를 기록해 2위 시․군 23%를 약 15% 뛰어넘는 압도적 1위로 분석됐다.

 

자치단체의 경쟁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0~14세 유소년 인구와 15~64세 생산가능인구의 인구 증가율 추이도 압도적 1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유소년 인구는 2015년 11,809명에서 2035년 14,885명으로 26%의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돼 감소가 예상되는 여타 시군과는 다른 추이를 나타냈다. 2위 시군은 7.2%로 나타나 3배 이상 압도할 것으로 예측됐다. 군은 추진 중에 있는 교육 인프라 조성 등 중부권 교육특구 육성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생산가능 인구는 2015년 61,585명에서 2035년 71,002명으로 늘어나 15.3%의 증가세가 예상됐다. 2위 시군은 5.6% 성장에 그쳤다.

 

그 밖에 홍성군은 생산가능 인구 1백 명당 고령인구는 59.8명으로 계룡과 천안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생산인구가 늘어나며 어르신들 부양을 안전하게 떠받칠 것으로 분석된다.  

 

군 관계자는 “미래 충남을 홍성이 주도한다고 입증된 통계로 , 학령인구 증가에 따른 교육 인프라 구축과 생산가능 인구 증가에 따른 취업률 증가 등 분야별 시책개발에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