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

다른 시·도와 함께 국가 차원 대책 건의·태풍 피해 근본대책 등 강조

김윤선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15:03]

김영록 전남지사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

다른 시·도와 함께 국가 차원 대책 건의·태풍 피해 근본대책 등 강조

김윤선기자 | 입력 : 2019/10/08 [15:03]

 

▲ 김영록 전남지사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무안]김윤선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일 “전남 농어촌지역 인구가 줄어 고령화·공동화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을 제정하는 등 범국가적 종합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전남지역 출산율은 세종시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가장 높아 국가적으로 ‘기여’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수도권 등 다른 지역으로 인구가 유출돼 오히려 감소하는 것은 ‘희생’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농어촌 인구 감소의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수도권 인구 집중”이라며 “비슷한 처지에 있는 경북 등 다른 시·도와 연합해 특별법을 제정하고, 국가적 차원의 인구균형정책을 만들도록 정부와 국회 등에 공동으로 건의해나가자”고 말했다.

태풍 피해와 관련해선 근본적 예방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가을 태풍이 정례화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쓰러짐과 침수 피해가 많았던 벼의 경우 쓰러짐에 강한 ‘새청무’를 비롯해 조기 수확이 가능한 품종을 연구해 보급을 확산하고, 전국 생산량 1위 품종인 김의 경우 자연채묘에 의존하는 현재의 생산 방식에서 벗어나 육상채묘법을 개발하는 등 항구 대책을 세워나가자”고 밝혔다. 또 “쓰러진 벼의 경우 포대벼로만 수매토록 하고 있는데 고령화된 농촌지역 특성상 벼를 말리는 노동이 힘든 만큼, 농협과 협의해 산물벼 수매가 가능토록 하고, 가격도 후하게 주도록 정부에 건의해 농민들의 고통을 덜어드리자”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이어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축대나 산사태 위험지구를 다시 한번 종합적으로 점검해 대피가 꼭 필요한 시설을 지정, 재해 위험 시 무조건 대피토록 하는 자동대피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특히 호남고속철도 장성 인근 땅 꺼짐 현상의 경우 도민 안전과 직결된 사안인 만큼 어떤 조치가 필요한지 연구해 국토부나 철도시설공단에 강력히 건의하고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상황에 대해 김 지사는 “발병과 관련한 역학관계를 밝히는 게 현재로선 어려운 상태인 만큼 모든 경우의 수에 맞춰 대책을 세워 추진해야 한다”며 “지역 행사나 축소를 가급적 줄이고, 부득이한 경우 관람객이 지나가면서 자연스럽게 소독할 수 있는 터널식 소독 등 시설 및 장비를 도-시군이 함께 갖춰 공동으로 활용토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독려했다.

김 지사는 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를 잘 대비해 도정을 설명하고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내는 기회로 삼자”며 “도의회 역시 2회 추경심사와 행정사무감사, 본예산 심사가 이어지는 만큼 준비를 철저히 하고, 의회와 협력을 강화해 지역경제와 서민생활 안정을 위한 예산이 신속히 집행되도록 하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남도문예 전시·컨벤션이나 남도의병 역사공원 등 굵직한 시설 건립의 경우 가능한 빨리 추진하면 좋겠지만 그렇다고 놓치는 것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전문가와 머리를 맞대 치밀하게 연구하고 토론해 후세에 물려줄 기념비적인 역작으로 만들어나가자”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