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한-영 FTA 활용...'인증수출자' 신청.접수

영국으로 6,000유로 초과 수출 시 인증수출자 필요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10/02 [09:46]

관세청, 한-영 FTA 활용...'인증수출자' 신청.접수

영국으로 6,000유로 초과 수출 시 인증수출자 필요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10/02 [09:46]
    관세청

 


[로컬투데이=대전]주영욱기자/ 관세청은 우리 수출기업들이 오는 11월 1일 발효 예정인 한-영 자유무역협정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한-영 FTA 인증수출자 신청 절차를 간소화했다고 밝혔다.

인증수출자란 관세당국이 원산지증명 능력이 있다고 인증하여 원산지증명서 발급권한을 부여한 업체로, 한-EU FTA와 한-영 FTA에서는 6,000유로 초과 수출 시 인증수출자만이 원산지증명서를 작성할 수 있다.

영국의 EU 탈퇴 예정에 따라 한-영 FTA는 국회 비준을 거쳐 브렉시트 다음날 발효되나, 관세청은 우리 수출기업의 편의를 위해 한-영 FTA 발효 전부터 인증수출자 취득을 위한 특례를 제공한다.

업체별 인증수출자의 경우, 한-영 FTA 발효 시 자율적으로 원산지결정기준 충족여부를 심사하여 한-영 FTA 원산지증명서를 작성할 수 있다.

한-EU 품목별 인증수출자는 별도의 거부신청이 없으면 자동으로 한-영 FTA 품목별 인증수출자를 추가로 부여한다.

한-영 FTA 품목별 인증수출자를 새로이 신청하는 경우, 협정 발효와 동시에 한-영 FTA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한-영 FTA 발효 전부터 인증신청을 받고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상세한 인증수출자 신청 방법 및 브렉시트 일정, 영국의 협정관세 제도 안내 등 한-영 FTA 활용을 위한 상세 정보는 관세청 전자통관시스템 및 Yes-FTA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