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공주형 청년정책 5개년 기본계획 수립

공주형 스타트업 육성 등 22개 세부사업 발굴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19/09/17 [11:05]

공주시, 공주형 청년정책 5개년 기본계획 수립

공주형 스타트업 육성 등 22개 세부사업 발굴

김은지기자 | 입력 : 2019/09/17 [11:05]

▲ 윤부한 여성가족과장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공주형 청년정책 수립을 위해 지난 5월 연구용역을 시작해 청년정책 동향과 국내외 우수사례, 설문조사 등을 거쳐 최종안을 수립했다고 밝혔다.(사진=공주시)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공주]김은지기자/ 충남 공주시는 17일 정례브리핑에서 공주형 청년정책 수립을 위해 지난 5월 연구용역을 시작해 청년정책 동향과 국내외 우수사례, 설문조사 등을 거쳐 최종안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시는 ‘청년과 함께 행복한 상생도시, 공주’를 비전으로 △창업을 통한 선순환 산업생태계 조성(일자리·창업) △내실 있는 청년 주거여건 개선(주거·인프라) △수요에 기반한 교육·돌봄체계 구축(교육·복지) △청년이 만들어가는 청년문화도시 조성(문화·참여) 등 4대 전략과제를 제시했다.

 

이와 함께 △공주청년 친화기업 육성 △공주형 스타트업 육성 △대학생 월세비용 지원 △틈새교육 프로그램 활성화 △청년 서로이웃 축제 △니트족 자립 프로젝트 등 22개 세부사업을 발굴했다.

 

올 상반기 공주시 청년정책 위원회를 구성한데 이어 하반기에는 청년 네트워크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에는 청년정책 추진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공주시 청년정책 기본조례’를 제정했다.

 

이울러 청년정책 연구용역이 완료됨에 따라 부서별 제안된 세부사업에 대한 검토과정을 거쳐 실효적인 사업을 선정한 뒤 연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관내 청년층의 생활실태와 욕구 등을 파악하기 위해 6월 5일부터 2주간 설문조사(618명) 및 7월 31일부터 3일간 심층면담(20명)을 실시했다. 조사 결과 정주 의향을 묻는 질문에 47.7%가 공주 거주 의향이 있다고 답했으며, 33%는 떠날 뜻을 밝혔다.

 

공주에서 창업할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23.8%가 있다고 답했고, 청년에게 필요한 주거정책으로는 33%가 보증금과 전세금, 월세금 지원을 꼽았다.

 

64.7%가 청년정책에 관심을 보였으며, 정책 수요 대상으로는 1년 이상 장기 실업자가 27.2%,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는 청년 25.6% 순으로 나타났다.

 

‘공주시 청년정책 기본 조례’에 따르면, 청년은 18세 이상 39세 이하의 사람으로 정의하고 있으며, 2019년 8월 기준 공주시의 청년 인구수는 2만 4670명으로 전체 인구의 23.1%를 차지하고 있다.

 

윤부한 여성가족과장은 “시는 올해 청년정책 관련 사업으로 13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이번 용역과정에서 도출된 실효적인 사업들을 예산에 적극 반영해 ‘청년들과 함께 행복한 상생도시, 공주’ 건설에 매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