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행복청, 2020 광역도로 정부예산안...1155억 반영

행복도시-공주·오송-청주·오송-조치원 등 3개 노선 2020년 개통

김은지기자 | 기사입력 2019/09/11 [16:23]

행복청, 2020 광역도로 정부예산안...1155억 반영

행복도시-공주·오송-청주·오송-조치원 등 3개 노선 2020년 개통

김은지기자 | 입력 : 2019/09/11 [16:23]

▲ 2020년 개통 및 착공도로 노선도.(자료=행복청)     © 로컬투데이

 

 

[로컬투데이=세종]김은지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광역도로 교통망 구축을 위한 2020년 예산 1155억 원을정부예산안에 반영했다고 11일 밝혔다.

 

내년 정부예산안이 국회 심의를 거쳐 확정되면 2014년부터 추진해왔던 3개 노선을 완공하고 1개 노선을 착공하는 등 총 8개 광역도로 노선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소요예산을 확보하게 된다.

 

2017년 개통한 구간(행복도시∼공주 송선교차로)과 연결되는 3.12Km를 추가 개통(행복도시∼공주2)하면, 행복도시에서 공주 나들목까지 총 9.42Km를 완성함으로써 행복도시와공주가 더욱 가까워질 전망이다.

 

미호천교∼청주휴암나들목(오송∼청주1구간) 3.68km와 오송역사거리∼조천교 (오송∼조치원) 2.86Km 확장구간 개통은 장기공사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고 국도36호 청주∼오송∼조치원 구간의 교통소통이한층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 행복도시∼조치원 연결도로 349억 원, 행복도시∼부강역 연결도로 109억 원, 회덕 나들목 연결도로 64억 원, 외삼∼유성복합터미널 연결도로 80억 원 등 5개 노선에 대한 연차별 소요예산을 반영했다.

 

행복청은 장기간에 걸친 대규모 국책사업인 행복도시 건설 사업을 총괄·조정하는 종합사업관리에 소요되는 예산 18억 원도 반영해 광역도로, 신청사, 복합편의시설 제3공사 등 대규모 사업의 본격적 추진에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행복청은 2007년부터 최적의 공정관리, 효율적인 사업비 관리, 개별사업 간 간섭사항 관리 등 종합사업관리를 통해 행복도시 건설 사업을성공적으로관리해 오고 있다.

 

행복청 김복환 기반시설국장은 “국회심의를 거쳐 종합사업관리와 광역도로 2020년 정부예산안이 최종 확정되면 행복도시의 성공적 건설과 충청권 상생발전을 함께 이끌 수 있도록 행복도시 건설 사업을 차질 없이준비해 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