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식약처, 추석명절 대비 식품위생법·축산물 위반 '170곳 적발'

총 3,842곳 점검…식품위생법, 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 업체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09/05 [09:55]

식약처, 추석명절 대비 식품위생법·축산물 위반 '170곳 적발'

총 3,842곳 점검…식품위생법, 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 업체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09/05 [09:55]
    위생 점검


[로컬투데이=세종] 주영욱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난 8월 21일부터 27일까지 추석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체 등 총 총 3,842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 ‘축산물 위생관리법’을 위반한 170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제수용·선물용 식품 및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와 전통시장·대형마트 등 추석 성수식품 판매업체, 추석 연휴에 국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고속도로 휴게소 내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비위생적취급 원료·생산·판매기록 미작성 건강진단미실시 기타등이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방식약청 및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점검대상 업체의 제품과 시중에 유통 중인 전·튀김 등 식품 1,382건을 수거하여 검사한 결과, 검사가 완료된 652건 중 조리음식 1건이 부적합하여 해당 업체에 대해서 행정조치할 예정이다.

참고로, 제수용·선물용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8월 19일부터 30일까지 실시한 수입통관 단계에서 실시한 정밀검사 결과, 부적합 제품은 확인되지 않았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설, 추석과 같은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선물용 식품 등을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