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중기부, 소공인 지원시설 9개 선정…165억 지원

소공인 집적지에서 스마트 제조장비, 기획·디자인, 제품개발, 전시·판매까지 일괄 지원하는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설치 2곳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09/05 [13:46]

중기부, 소공인 지원시설 9개 선정…165억 지원

소공인 집적지에서 스마트 제조장비, 기획·디자인, 제품개발, 전시·판매까지 일괄 지원하는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설치 2곳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09/05 [13:46]
    중소벤처기업부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와 혁신성장 기반조성을 위해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설치 후보지 9곳을 선정하고 국비 165억 원을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복합지원센터에는 소규모 작업장에서 구비하기 어려운 신소재 개발이나 샘플제작에 필요한 특수설비와 첨단설비가 설치되어 소공인들은 3D설계, 역설계, 이미지 모델링 등 제품개발을 지원받을 수 있다.

그리고, 소공인 우수제품 전시·판매장과 협업공간을 통해서는 판로 확대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을 지원받게 된다.

이번에 구축지로 선정된 공주 유구읍과 서울 중랑구는 생활용 섬유소재 및 의류제조의 대표적인 집적지로 중기부와 지자체는 국비와 지방비를 합한 238억원을 투입하게 된다.

공주시는 공동개발실, 스마트 가공시설, 온라인 쇼룸, 공동판매장 등을 구축하고, 생산자원 공유 및 협력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소공인의 경쟁력 제고 및 매출확대를 지원한다.

중랑구는 소공인 입주공간, 공동장비실, 공동판매장, 편의시설 등을 구비하여 기획-디자인-생산-유통-마케팅을 연계한 협업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생산효율 극대화 및 도심제조업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공동기반시설은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구축지로 선정된 7개 지역에는 국비 115억 원을 지원해 공용장비·시설, 공동창고, 작업장 등 지원시설을 갖춤으로써 해당 지역 소공인 2,850개사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은 지난 2016년 사업 시행 이후 총 23개 지역으로 늘어나게 된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지역 소공인들은 소공인 판로 및 기술지원 사업 참여시 가점을 부여해 우대할 예정이다.

중기부 김형영 소상공인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집적지에는 해당지역 특성을 반영한 기반시설이 조성되어 제품개발, 판로개척 등에 어려움을 겪는 소공인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면서, “앞으로도 소공인 집적지에 공동활용 기반시설을 지속적으로 조성하여 소공인의 혁신·성장을 위한 거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