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양시, '일자리기금 100억 조성'

일자리 취약계층에 대한 고용위기 발생 대비 선제적 조치

권승연기자 | 기사입력 2019/09/04 [09:25]

고양시, '일자리기금 100억 조성'

일자리 취약계층에 대한 고용위기 발생 대비 선제적 조치

권승연기자 | 입력 : 2019/09/04 [09:25]


[로컬투데이=고양] 권승연기자/ 고양시는 올해, 100억 원 규모의 일자리기금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에 올해까지 확보한 일자리기금 중 가장 큰 규모다. 
  
시에 따르면 시 출연금과 기금운용 수익금, 기타 수입금을 포함한 일자리기금을 2023년까지 운용한다고 밝혔다. 경우에 따라 존속기간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시 출연금 100억 원은 9월 추경에서 확보할 예정이다.  
 
고양시 일자리기금이 조성되면 일자리 창출·확대 및 고용촉진을 위한 사업, 일자리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 실업자 구제 사업, 공공일자리사업 등에 사용하게 된다. 특히 이 기금은 글로벌 경기둔화와 우리나라 산업의 저성장 기조로 인한 급격한 실업 위기 발생 시, 신속히 자금 투입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한편 시는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의 자금융통을 돕기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예산을 증액하여 신규 대규모점포 입점에 따른 상생지원 및 금융기관의 매칭출연 등을 통해 총 23억 5천만 원을 확보하고, 출연금의 10배수인 235억 원 한도에 약 1천8백 명의 소상공인에게 특례보증을 실시해 서민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민선7기 출범이후 넉넉한 일자리로 물길처럼 흐르는 고양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줄곧 달려왔다.”며 “일자리기금 및 소상공인 특례보증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시의회와도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