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수부, 연근해어업 생산량 6.5만 톤...전년 7월보다 19.8% 감소

오징어·전갱이·붉은대게 생산량은 증가, 고등어·멸치·갈치 생산량은 감소

주영욱기자 | 기사입력 2019/09/04 [12:53]

해수부, 연근해어업 생산량 6.5만 톤...전년 7월보다 19.8% 감소

오징어·전갱이·붉은대게 생산량은 증가, 고등어·멸치·갈치 생산량은 감소

주영욱기자 | 입력 : 2019/09/04 [12:53]
    어종별 생산동향

 


[로컬투데이=세종]주영욱기자/ 해양수산부는 2019년 7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7월에 비해 19.8% 감소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7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6만 5천 톤으로 지난해 7월에 비해 19.8% 감소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1만 6천 톤, 오징어 1만 1천 톤, 전갱이 5천 3백 톤, 갈치 3천 7백 톤, 고등어 2천 톤 등이다.

주요 어종별 증감 추이를 보면, 오징어, 전갱이, 붉은대게 등의 생산량이 전년보다 증가했고, 가자미류, 청어, 삼치는 전년 수준, 고등어, 멸치, 갈치는 전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했다.

오징어는 불법조업 단속 강화로 인해 산란어미개체가 증가하고 1~3월에 평년보다 온난한 산란환경이 형성되면서, 여름철 주 어장인 서해에서의 어군밀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

전갱이는 주 업종인 대형선망어업의 휴어기에도 불구하고 남해~동해남부해역의 평년 대비 저수온 영향으로 제주연안에 어군이 밀집되면서, 제주지역 정치망어업의 어획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붉은대게는 금어기 실시 전까지 제한적으로 조업이 이루어졌으나, 경북지역 근해통발어업의 어획량이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반면, 고등어는 올해부터 주 업종인 대형선망어업의 휴어기가 3개월로 확대 실시되면서 7월 중순까지 조업이 이루어지지 않아 어획량이 전년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멸치는 남해 연근해 전역에 걸쳐 저수온이 형성됨에 따라 어군이 외해로 분산되면서 어장 형성이 부진했다. 특히 대표업종인 기선권현망은 4~6월의 금어기를 마치고 조업을 재개하였으나, 어장형성 부진과 조업일수 감소의 영향으로 전년에 비해 어획량이 감소했다.

갈치는 중부동중국해~북부동중국해의 평년 대비 저수온 영향으로 어군의 북상회유가 지연되면서 우리나라 주변으로 내유하는 어군이 감소함에 따라 전년보다 부진한 어황을 기록했다.

2019년 7월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전년보다 4.5% 증가한 2,968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어종별 생산액은 전년보다 오징어가 106%, 붉은대게가 98%, 삼치가 24% 증가했고, 갈치, 가자미류, 전갱이, 청어는 전년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멸치는 전년보다 53% 감소하였으며, 고등어는 대형선망어업의 휴어기 확대로 전년보다 8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7월까지의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총 45만 톤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3.5% 증가하였으며, 7월까지의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2조 216억 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2.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